뉴스 > 사회

진주 방화·흉기난동 피의자, 과거 조현병 전력

기사입력 2019-04-17 13:53


진주 아파트 방화 난동사건 현장.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진주 아파트 방화 난동사건 현장. [사진출처 = 연합뉴스]
17일 경남 진주 아파트에서 방화 뒤 흉기 난동을 부려 10사상자를 낸 40대 남성이 과거 조현병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날 체포된 A(42)씨가 조현병을 앓은 적이 있다는 진술을 주변인들로부터 확보하고 병원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29분경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 2개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흉기 난동으로 10대 여자 2명과 50∼70대

3명이 1층 입구·계단, 2층 복도에서 치명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모두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변인들에게서 A씨가 조현병을 앓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병원 진료 기록 등을 확인하고 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