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남도, 진주 아파트 화재·흉기난동 사건 긴급 지원대책반 구성

기사입력 2019-04-17 13:54


진주 방화·흉기난동사건 긴급 대책회의. [사진제공 = 경남도]
↑ 진주 방화·흉기난동사건 긴급 대책회의. [사진제공 = 경남도]
경남도는 17일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했다.
경남도는 이날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건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한 대책반을 가동하기로 했다.
박 권한대행은 "이번 사건으로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만큼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해 행정

국, 재난안전건설본부, 복지보건국, 소방본부 등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하라"고 주문했다.
경남도는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하는 대로 진주시와 협조해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나서고, 경찰 등 유관기관과 사건 내용 및 피해 상황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