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김창길 농촌경제연구원장 "대북제재 완화 대비해 남북 농업협력 추진해야"

기사입력 2019-04-17 13:55


"대북제재 완화 국면에 대비해 남북 공동연구단지 조성과 농업생산기술 교류 확대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은 1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2019년 농업정책 전망과 과제' 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남북 농업경제 협력 확대를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식량 자급을 위한 전진 기지 개발을 잘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남북 농업 교류협력이 가능해지면 앞서 추진해온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EU(유럽연합)의 종합적농업농촌개발협력지원사업(SAPARD) 방식의 북한 주도 농업개발 지원사업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APA

RD는 EU가 2000년 이후 폴란드, 체코 등 중·동부 유럽국을 대상으로 추진한 농업발전 프로그램이다. 즉 SAPARD와 같이 경지 정리, 수리시설 개선, 직업교육 등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통한 북한의 농업발전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김 원장의 주장이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