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현대카드 스토리지, 클럽문화 재해석한 전시회 개최

기사입력 2019-04-17 13:59


[사진제공 = 현대카드]
↑ [사진제공 = 현대카드]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전시 공간인 '현대카드 스토리지'가 현대미술의 시각에서 언더그라운드 클럽 문화를 새롭게 해석한 'Good Night: Energy Flash' 전시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젊은이들이 자기 자신을 드러내고 에너지를 표출하는 공간이자, 하위문화에서 중요한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플랫폼으로 인식하고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현대카드 스토리지는 현대미술이 언더그라운드 문화를 어떻게 수용하고 해석해 왔는지 조망할 수 있는 국내외 아티스트 17개 팀의 작품 50여 점을 엄선해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영국 클럽문화의 특징을 가장 잘 표현한 작품으로 평가 받는 '마크 레키(Mark Leckey)'의 영상 작품을 비롯해 언더그라운드 클럽 문화를 재해석해 젠트리피케이션과 아웃사이더 문화 등 사회적 이슈를 담아내는 '볼프강 틸만스(Wolfgang Tillmans)'의 사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 영국 미술매체 프리즈(Frieze)와 구찌(Gucci)의 협업으로 제작된 '우 창(Wu Tsang)'의 초현실주의적 영상 작품과 언더그라운드 클럽 신의 상징적인 디제이를 주제로 한 '하룬 미르자(Haroon Mirza)'의 사운드 아트 작품 등 클럽문화를 소재로 한 현대미술의 수작들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
현대카드 스토리지는 국내 최초로 영국 맨체스터의 전설적 클럽 '하시엔다(Hacienda)'를 디자인한 디자이너 '벤 켈리(Ben Kelly)'와 베를린을 거점으로 전 세계를 누비고 있는 DJ '페기 구(Peggy Gou)' 등 언더그라운드 신(scene)의 핵심 아티스트들의 작업도 소개한다.
현대카드는 사진과 회화, 조각, 아카이브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과 DJ 부스, 사운드 아트 등을 통해 스토리지를 단순한 전시공간이 아닌 현대미술과 클럽문화가 결합된 새로운 예술공간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다.
이번 전시의 입장료는 일반 고객이 5000원이며, 현대카드 결제

시에는 20% 할인이나 100% M포인트 결제 혜택이 제공된다. 현대카드 스토리지는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일요일과 공휴일은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스토리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