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전·울산시, 울산과기원서 스마트빌딩 실증 사업 시행

기사입력 2019-04-17 14:1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울산시는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울산과학기술원(UNIST) 건축물을 대상으로 스마트빌딩 실증 사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빌딩이란 냉·난방, 조명, 전력 시스템, 정보통신망, 보안 등의 기능과 사무 자동화를 홈 네트워크로 통합해 경제성과 효율성 등을 추구하는 첨단 건물을 뜻한다.
시는 이날 한전, 울산과기원, 지멘스, 엔텔스 등과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전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지자체 협력사업을 울산시에 제안해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한전은 5년간 기존 건물에 50억원, 향후 신축 건물에 50억원을 투자한다. 투자 금액은 에너지 절감액으로 보전받는다.
사업 대상 건물은 울산과기원 공학관과 실험실, 연구동 등이다.
한전은 5월부터 이들 건물에 대한 공조 설비, 냉·난방 설비, 주차 및 보안시설 등에 대한 분석을 시행하고, 상세 설계와 준비를 거쳐 내년부터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실증 사업으로 최대 에너지소비량 40% 감소, 물 사용량 30% 감소, 생산성 18% 향상으로 연간 10억원의 관리비가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또 실증 사업 자료를 분석해 최적의 효율성을 구현하는 스마트빌딩 통합 관제 기술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