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서 디지털 독서 선호도 60% 넘어…종이책의 1.5배

기사입력 2019-04-17 14:37 l 최종수정 2019-04-24 15:05


중국에서 스마트폰을 포함한 디지털 기기를 이용한 독서를 선호하는 사람이 6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종이책을 선호하는 사람은 점점 줄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신문출판연구원이 지난해 8∼12월 1만9천683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종이책을 선호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38.4%로 2017년의 45.1%보다 6.7%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반면 스마트폰으로 책을 읽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은 40.2%로 전년보다 5.1%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스마트폰이 종이책을 앞지른 것입니다.

스마트폰 외에도 컴퓨터나 노트북(12.8%), 아마존 킨들 같은 전자책 기기(7.7%)까지 포함하면 디지털 독서

방식을 더 좋아하는 사람은 60.7%로 종이책의 1.5배에 이르렀습니다.

다만 중국인은 온라인에서 뉴스 읽기와 소셜미디어 활동, 동영상 보기를 주로 하며 책 읽기에 몰두하는 일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입니다.

한편 중국에서 오디오북을 이용하는 사람은 약 26%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앱으로 듣는 것이 주된 방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