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화마 속 `노트르담 유물` 구하려 불길 뛰어든 사제 누구

기사입력 2019-04-17 14:57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 쌓여 있는 화재 잔해.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 쌓여 있는 화재 잔해. [사진출처 = 연합뉴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로 들어가 귀중한 유물을 구해낸 영웅들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은 타오르는 화염 속 유물을 구하기 위해 소방대원들과 시민들은 '인간 사슬'을 만들어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다.
인간 사슬 제일 앞에는 파리 소방서 사제로 복무 중이던 장-마크 푸르니에 신부가 있었다.
필리프 구종 파리 15구역 구청장은 푸르니에 신부가 그의 동료 소방대원들과 함께 불타는 대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고 텔레그래프에 전했다.
푸르니에 신부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군목으로 복무했으며,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2015년 파리 연쇄테러 당시 바타클랑 극장 테러 생존자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화재가 일어나기 몇 시간 전에는 성주간 행사를 준비 중이었다.
에티엔 로렐레르 KTO 가톨릭 TV 네트워크의 편집인은 푸르니에 신부가 '가시면류관'을 비롯한 다른 유물을 구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WP에 말했다.
다른 소방대원들은 대성당의 종탑을 지켜내려고 위험을 무

릅쓰고 불길이 이는 탑으로 들어갔다.
그들에게는 종탑을 지키지 못하면 대성당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종을 잃을 수 있다는 걱정이 앞섰다.
이들의 헌신 덕분에 화염을 피한 성물과 유물 일부는 현재 파리시청에 안전하게 보관돼 있으며, 곧 루브르 박물관으로 이송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