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림산업, 수요자 니즈 충실히 반영한 새 평면 `C2 HOUSE` 선보여

기사입력 2019-04-17 15:01 l 최종수정 2019-04-17 15:09


이정은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 DIC실 상무가 `C2 HOUSE`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조성신 기자]
↑ 이정은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 DIC실 상무가 `C2 HOUSE`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조성신 기자]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 변화와 저성장에 따른 사회경제적 구조 변화가 주거문화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대림산업은 고객의 생활 패턴을 적극 반영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 'C2 HOUSE'를 17일 공개했다.
이날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주택전시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정은 주택사업본부 DIC실 상무는 "'삶의 질은 빠르게 개선되고 있는데 아파트는 왜 그대로일까'라는 물음에서 이번 평면개발이 시작됐다"면서 "수년 간 많은 조사를 통해 연구·개발한 상품인 만큼 편안하게 오랫동안 거주할 수 있는 최적의 주택형"이라고 말했다.
'C2 HOUSE'는 'Creative Living'과 'Customizing Space'의 결합어로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사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디자인 차별화 ▲주거 최적화 ▲라이프스타일 맞춤 3가지가 핵심요소다.
이번 C2 HOUSE 론칭에 앞서 대림산업은 국내외 소비 및 주거 트렌드와 고객의 행태 등 1200여만명 이상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소셜 인사이트 검색을 통해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아울러 거주 환경의 잠재적 니즈와 개선점을 찾기 위해 1000여세대 이상의 소비자들의 거주 환경에 대한 행태 조사도 마쳤다.
이 상무는 "당사의 주택브랜드 'e편한세상'은 철저한 고객 분석을 통해 만들어낸 또 하나의 혁신적인 주거 상품을 통해 획일화된 아파트 주거 문화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며 "이번 'C2 HOUSE'를 또 다른 시작으로 삼아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변화를 시도하며 국내 최고의 주거 공간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조형·선 단순화한 '비움의 디자인' 강조
C2 HOUSE 컨셉 개념도 [사진 = 대림산업]
↑ C2 HOUSE 컨셉 개념도 [사진 = 대림산업]
C2 HOUSE는 비움을 콘셉트로 한 단순화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화려한 기교보다는 심플한 유러피언 느낌의 인테리어가 오히려 입주자의 자유로운 공간연출을 돕는다.
조형과 선은 물론 색감도 최소화했다. 거실과 주방 벽을 아트월로 마감해 통일감을 주는 동시에 공간감도 넓히는 2가지 효과를 줬다. 아트월은 오염에 강한 특수 표면 코팅된 친환경 자재로 제작됐다. 항균·방충 기능과 지진과 화재에도 견디는 내구성을 갖췄다. 주방은 대형 와이드창으로 채광과 실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기존의 창문으로 사용됐던 공간도 수납공간으로 채워져 기능적인 부분까지 충족시켰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편안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한 흔적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용도실에 원스톱 세탁 존을 마련하거나 세탁기와 건조기가 병렬 한 것이 좋은 예다. 주방에 6인용 식탁이 들어갈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확보하고, 일반 대용량 냉장고도 돌출 없이 넣을 수 있는 깊어진 냉장고장과 주방용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디바이드 서랍장을 제공한다.
또한 현대인의 신체조건을 고려해 싱크대 높이를 기존 86cm에서 89cm로 3cm 높이고 사용빈도와 동선을 반영한 주방 콘센트와 자전거나 유모차 등은 물론 계절용품, 레저용품 등의 다양한 크기의 물품을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현과 팬트리도 빼놓을 수 없다.
일반적으로 안방 쪽 창가에 설치됐던 실외기실을 후면에 배치해 소음을 차단하고 기존의 발코니 공간을 없애 가구 배치가 쉽도록 배려했다. 안방 드레스룸에는 화장대 대신 호텔식 건식 세면대와 스타일러를 놓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 세대 간 성향에 따라 변경 가능한 레이아웃 '디.하우스' 2.0 버전
C2 HOUSE 가변형 평면도 [사진 = 대림산업]
↑ C2 HOUSE 가변형 평면도 [사진 = 대림산업]
C2 HOUSE는 세대 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성향이 반영된 공간 연출이 가능한 평면이다. 지난 2016 선보인 '디.하우스'(D.House)처럼 안방과 주방, 화장실 등의 최소한의 내력벽 구조만 남겨둔 채 공간을 트거나 나눌 수 있다. 방 사이는 물론, 거실과 방 사이의 벽체도 허물 수 있다.
기존의 가변형 아파트가 가족 구성원과 생애주기에 따른 라이프 사이클, 가족 공동체 중심의 공간 활용 극대화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C2 HOUSE는 가족 개개인의 성향과 개성, 삶의 방식, 가족의 라이프 스타일 자체를 담아냈다.
이정은 상무는 "가족 구성원의 성향과 개성에 따라 라이프 스타일이 달라지고 있으며 그에 따라 주거 공간과 주거 문화도 바뀌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면서 "C2 HOUSE는 어떤 스타일에도 세련되게 녹아 드는 배경이 되어주는 집, 다채롭고도 유연한 입체적 공간 구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미세먼지 잡는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 도입
업계 최초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깨끗한 실내 공기질을 유지하는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적용된다.
요리나 청소, 취침 시 공기 질에 따라 시스템이 자동으로 작동해 쾌적한 환경을 유지시켜준다. 업계 최초로 적용된다. 모든 세대에는 0.3㎛ 이상의 초미세먼지를 99.95%까지 제거하는 H13등급 헤파필터가 적용된 공기청정형 환기시스템과, 온도센서가 내장된 스마트 렌지후드가 설치된다.
세대 밖에는 미세먼지 저감 식재와 미스트분사 시설물,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해 입주민에게 미세먼지 노출 위험을 알릴 계획이다. 실내 놀이터, 피트니스센터, 노인정 등 공용 커뮤니티 시설에도 공기청정기 내장형 에어컨, 헤파필터가 적용된 환기 시스템, 오염물질을 감지하여 작동하는 통합 공기질 센서가 적용된다.
대림산업은 새롭게 개발한 맞춤 플랫폼 'C2 HOUSE'를 이달 말 하남

감일지구에서 공급하는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에 첫 적용한다. 경기도 하남 주택전시장에'C2 HOUSE'체험존이 마련돼 있다.
대림산업은 C2 HOUSE에 대한 특허 등록을 올 하반기 완료하고 이후 예정된 분양 사업장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경기도 하남 =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