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BMW 빌려 방문객 위장…부촌 아파트 차량털이범 구속

기사입력 2019-04-17 15:30


고급아파트 노린 20대 차량털이범 범행 장면 [사진 = 연합뉴스]
↑ 고급아파트 노린 20대 차량털이범 범행 장면 [사진 = 연합뉴스]
수입차를 타고 방문객인 것처럼 위장해 부촌 아파트단지 주차장 차량 내 금품을 훔친 20대가 구속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A(22)씨를 구속해 1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무직인 A씨는 올해 1월말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서울 서초구·강남구, 경기 성남 분당, 인천 송도 일대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에서 총 7회에 걸쳐 23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차 안에 금품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촌 지역의 아파트단지를 골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관리인 의심을 피하기 위해 BMW 렌터카를 빌려 방문객인 척 위장했다.
A씨는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이 대부분 문이 잠기지 않은 상태라는 점을 노려 문이 열려 있는 차 안에서 명품 가방과 상품권,

현금 등을 훔쳤다.
CCTV 등을 통해 범인을 특정한 경찰은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이달 2일 A씨의 연고지인 충남 보령의 한 PC방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일정하고, 훔친 돈을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