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한국테크놀로지, 50억원 규모 전환사채 납입 완료

기사입력 2019-04-17 15:30


한국테크놀로지가 50억원의 신규 자금을 확보해 건설 사업을 본격화 한다.
한국테크놀로지는 16일 50억원 규모의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가 최종 납입돼 건설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운영자금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과의 협력 사업 등에 쓰일 전망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5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로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과의 시너지를 통한 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이번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경제사절단에 참가해 철도청 차관 등을 만나 우즈베키스탄 철도 역사 건설 등을 논의할 예정으로 해외 건설업 진출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한 종교단체의 자금이 대우조선해양건설로 흘러들어갔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 무근으로 해당 종교단체는 한국테크놀로지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당사에 대한 허위 사실 및 루머 유포자에 대해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