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매일 베이컨 먹으면 '대장암' 위험 증가"

기사입력 2019-04-17 15:57 l 최종수정 2019-04-24 16:05



베이컨 한 줄이라도 매일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2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현지시간으로 16일 보도했습니다.

옥스퍼드 대학이 영국 암연구소의 부분 지원을 받아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가공육 25g을 매일 먹으면 대장암 위험이 20% 증가하게 됩니다. 가공육 25g은 얇게 썬 베이컨 1줄 또는 슬라이스햄 1장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또 가공하지 않은 붉은색 육류 50g을 매일 먹어도 대장암 위험도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가는데, 이는 램 찹(양갈비) 1개 혹은 두툼한 소고기구이 한 조각과 같은 양입니다.

붉은색 육류의 과도한 소비와 대장암의 관계는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지만, 이번 연구는 적당한 양의 붉은색 육류나 가공육 섭취도 대장암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텔레그래프는 설명했습니다.

과학자들은 붉은색 및 가공된 육류 섭취를 일주일에 2회 이하로 줄이는 것을 권장했습니다.

영국 암연구소의 건강정보 책임자인 줄리 샤프 박스는 "오랜 습관을 바꾸는 것은 어려울 수 있지만 식단을 건강하게 바꾸기에는 절대로 늦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월요일에는 고기를 먹지 않는다든가 신선한 닭고기와 생선을 활용한 조리법을 찾거나 육

류 대신 콩이나 렌틸콩 같은 콩류를 먹는 것을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국제역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린 이번 연구는 영국의 40∼69세 성인 47만5천581명을 대상으로 평균 5.7년 간 진행됐으며, 이 기간 2천609명에게서 대장암이 발견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