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문 대통령 남북회담 추진에 "남북 대화·협상 지지"

기사입력 2019-04-17 17:13 l 최종수정 2019-04-24 18:05


문재인 대통령이 4차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이 양국 고위급 간 교류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4차 남북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논평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중국은 일관되게 남북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상호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양측이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남북 양측이 계속해서 고위급 간 교류를 강화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또 남북이 함께 양국 고위급 간 공동

인식을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에서 지속해서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