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선 "중기부, 작지만 강해…스마트공장 중점 추진 예정"

기사입력 2019-04-17 17:43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인사차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찾아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가장 먼저 이정미 대표를 찾은 박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정의당이 '작지만 강하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해 제일 먼저 왔다"고 말하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특히 "정의당의 공정경제민생본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력해 더 튼튼한 친구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취임사에서 밝힌 '상생과 공존'의 정책 철학을 언급하며, 정의당이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정미 대표는 "대·중소기업의 상생 협력에 관한 여러 안들이 잘 마련되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가 어느 부처보다 강한 부처가 돼 많은 재정을 투입할 수 있도록 힘 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중소 자영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신의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을 만들어 일하는 권리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산업단지 등을 중소상공인을 보호할 '특별구역'으로 지정해 대기업이 치고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특별법 제정 등을 제안했습니다.

이어 이해찬 대표를 만난 박 장관은 반도체 비메모리, 바이오와 미래형자동차, 총 3가지 관심 분야를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김경수 경남지사

가 경남에서 스마트기업 만들어보니 오히려 일자리가 늘어나고 수출도 강화됐다"는 예시를 들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공장화' 등을 제안했고,

박 장관은 어제(16일) 시화공단을 직접 다녀온 경험을 들며, "스마트공장은 중점 프로젝트 중 하나"라며 적극 추진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 김문영 기자 / (nowmoon@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