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외에서 대마 흡입`, 국내 유명 발레단 수석무용수 벌금형

기사입력 2019-04-17 17:55


국내 유명 발레단 수석 무용수가 해외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7일 서울동부지법에 따르면 형사7단독 장동민 판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국내 모 발레단 수석무용수 강모씨(30)에게 벌금 450만원을 선고했다.
강씨는 지난해 9월 콜롬비아 보고타의 발레단 임시 숙소에서 동료 무용수 이모씨, 외국인 무용수 등과 함께 두 차례 대마를 흡연했다.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할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사회적 안전을 해할 위험성이 높고, 관련 범죄를 유발할 우려가 있는 등 사회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초래할 가능성이 큰 범죄"라고 지적했다.
다만 "강씨가

수사기관에 자수한 점과 마약류 관련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강씨는 대마를 피운 뒤 수사기관에 자수했고 이후 소변과 모발 검사에서 대마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한편 강씨와 함께 대마를 흡연한 이모씨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