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노트르담' 처참한 내부 공개…마크롱 "5년 내 재건"

국영호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1 l 최종수정 2019-04-17 20:34

【 앵커멘트 】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가 완전 진화된 뒤 내부의 처참한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5년 안에 재건하겠다고 강조했지만, 전문가들은 복구까진 최대 40년가량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화마가 휩쓸고 간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 모습입니다.

뾰족한 첨탑과 함께있던 지붕은 온데간데 없고 뻥 뚫린 천장으로는 하늘만 보입니다.

바닥엔 무너진 지붕과 건물 잔해들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고, 벽 곳곳이 그을린 상태로 화재 당시 참혹한 상황을 짐작게 합니다.

성당 중앙부의 황금색 십자가가 참상을 이겨내고 제자리에 우뚝 서 있습니다.

경건하면서도 화려했던 이전 모습을 더는 볼 수 없기에 많은 시민은 슬픔에 잠겼습니다.

▶ 인터뷰 : 쥘리에트 / 파리 학생
- "너무 가슴이 아프고 비통합니다. 소방관들이 온 힘을 다했지만 다시는 되찾을 수 없는 것들이 있잖아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대국민 연설에서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복구 작업을 끝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인터뷰 : 마크롱 / 프랑스 대통령
- "우리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다시 지을 겁니다. 훨씬 더 아름답게, 5년 안에 마무리 짓겠습니다."

하지만, 미 언론들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복구까진 최대 40년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프랑스 수사당국은 방화보단 실화에 무게를 두고 첨탑 개보수 업체 근로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