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녹지병원 허가 취소…법적 다툼만 남아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1 l 최종수정 2019-04-17 20:26

【 앵커멘트 】
제주도가 오늘(17일)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설 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녹지 측에서는 800억 가까운 손해가 예상돼 한국 정부와 병원 사이 소송전으로 번질 전망입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제주도가 녹지병원 개설 허가를 결국 취소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조건부 허가를 내준 지 4개월, 취소 청문회가 열린 지 3주 만입니다.

▶ 인터뷰 : 원희룡 / 제주도지사
- "청문 주재자가 제출한 청문조서와 의견서를 종합적으로 검토했습니다. 의료법 제64조에 따라 조건부 개설허가를 취소하기로…."

녹지 측 주장대로 허가가 15개월 지연되고 내국인 진료를 제한했다는 점이 세 달 안에 병원 문을 열지 못할 중대사유가 아니라는 의견입니다.

법적 공방은 불가피합니다.

녹지병원은 중국 국영기업이 투자해 만든 병원인만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적용 대상입니다.

외국 투자자로서 투자국으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생각되면 투자자-국가 분쟁 제도를 통해 한국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 제기가 가능합니다.

▶ 인터뷰 : 용진혁 / 녹지 측 법률대리인 (지난달 26일)
- "(어느 쪽에) 개원 지연이나 정당한 사유가 있는가 거기에 대해서 저희가 얘기할 예정입니다."

정부다 소송에서 진다면 800억 대 투자 손실을 책임져야 합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