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LG화학·한화케미칼, 측정업체와 짜고 대기오염물질 배출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2 l 최종수정 2019-04-17 20:32

【 앵커멘트 】
측정업체와 짜고 배출가스 기록을 조작해 온 대기업들이 적발됐습니다.
LG화학과 한화케미칼입니다.
정치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LG화학 여수공장입니다.

기준치보다 2배 많은 염화비닐 등 유해물질을 배출하고서도 측정값을 조작해왔습니다.

인근 한화케미칼도 마찬가지입니다.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이 기준치를 초과했는데도, 기록지를 허위 작성했습니다.

▶ 스탠딩 : 정치훈 / 기자
- "쉴새 없이 화학공장 굴뚝에서 연기가 흘러나오고 있는데, 이 연기 속 유해물질을 제대로 측정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공장은 측정치를 입맛에 맞게 고쳐달라고 요구했고 대행업체는 그대로 따랐습니다.

측정업체 4곳이 무려 4년 동안 1만 3천여 건을 이렇게 처리했습니다.

▶ 인터뷰 : 측정대행업체 관계자
-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죠. 일단 그 정도로 해 주시고, 뭐 더 찍을 거 있나요?"

환경부는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공장 6곳과 측정업체 4곳을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 인터뷰 : 최종원 /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 "특정대기유해물질을 연간 10톤 이상 배출하는 경우에는 이듬해에 배출허용기준을 강화된 기준으로 적용받게 되는데, 이런 강화된 기준을 회피하기 위해서…."

LG화학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문제가 된 여수 공장 일부를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적발이 빙산의 일각이라는 말이 나오면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사진제공 : 환경부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