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승태 키즈' 2심 판사 예상 밖 보석 결정 이유는?

기사입력 2019-04-17 19:32 l 최종수정 2019-04-17 20:03

【 앵커멘트 】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보석을 허가한 재판장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전속 재판연구관을 지내 '양승태 키즈'로 불렸던 판사입니다.
그래서 재판 시작도 전에 김 지사가 불리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만, 예상 밖의 결과가 나온 건데요.
이권열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 기자 】
김경수 지사의 항소심을 맡은 차문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는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함께 일한 인연이 있습니다.

양 전 원장의 대법관 시절 '전속 재판 연구관'을 지냈습니다.

차 판사를 향해 '양승태 키즈'라는 말이 나오면서 김 지사에 대한 보석 가능성이 작다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서기호 / 전 판사(2월, 민주당 대국민토크쇼)
- "(현 정권 인사에 대해) 부당한 편파적인 재판을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불공정한 재판을 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기피 신청을 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차 판사는 재판 초기 "피고인에게 보석을 불허할 사유가 없다면 가능한 허가해 불구속 재판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는 경우 등을 제외하면 보석 청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형사소송법 원칙을 강조한 겁니다.

앞서 김 지사 측은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점을 내세워 보석을 청구했습니다.

다만, 차 판사는 김 지사 측이 제기한 도정 공백 우려는 법이 정한 보석 허가 사유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일각에선 이른바 '양승태 키즈'로 불린 차 판사가 재판이 불공정할 수 있다는 세간의 인식을 의식해 오히려 김 지사에 대한 보석을 허가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MBN 뉴스 이권열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영상출처 : 유튜브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