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난동 처음 아냐"…초등생과 시각장애 여고생도 참변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2 l 최종수정 2019-04-17 19:51

【 앵커멘트 】
피의자의 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윗집에 사는 시각장애인 여고생은 오래 전부터 괴롭힘을 당해오다 참변을 당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숨진 여고생의 한 달 전 모습입니다.

다급하게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모자를 쓴 남성이 나타나 문고리를 잡습니다.

이번 사건의 피의자 안 모 씨입니다.

같은 날 저녁에는 현관문에 오물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시각장애가 있었던 여고생은 두려움에 떨다 경찰에 4번이나 신고하고, 한 달 전엔 CCTV까지 설치했습니다.

당시 경찰은 안 씨의 조현병을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숨진 여고생 유가족
- "누구 하나 죽어나가야 제대로 조사를 할 거냐고, 어떻게 할 거냐고 그런 말까지 했는데, 결국 진짜로 이 사달이 났지 않습니까? "

같이 살던 여고생의 큰엄마도 흉기에 찔려 응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김 모 할머니는 초등학생 6학년인 금쪽같은 손녀와 함께 숨졌고, 며느리는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었습니다.

▶ 인터뷰(☎) : 고 김 모 할머니 지인
- "아들하고 며느리하고는 4층에 살고, 엄마는 3층에 살고 한 아파트에. "불이야" 하니까 다 나와서…."

피의자는 난동을 부리다 올해만 7차례 경찰에 신고됐습니다.

어쩌면 막을 수도 있었던 참극에 5명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영상취재 : 정운호·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