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근혜 "칼로 베는 듯한 통증"…형 집행정지 신청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2 l 최종수정 2019-04-17 20:06

【 앵커멘트 】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결수에서 기결수로 신분이 전환된 첫날인 오늘(17일), 형 집행정지, 한마디로 석방을 신청했습니다.
허리 디스크 등으로 "불에 데인 것 같고, 칼로 베는 듯한 극심한 통증"을 느끼고 있다며 "국민통합을 위해서라도 형 집행정지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조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7년 3월 31일 구속돼 어제(16일)까지 2년간 국정농단 혐의에 대한 구속기한이 끝난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17일)부터는 공천개입 혐의로 2년 형이 확정된 기결수 신분으로 구속기한이 연장됐습니다.

그런데,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을 통해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먼저 "목과 허리 디스크 증세 등이 전혀 호전되지 않았다"며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과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건강상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변호인 역시 "박 전 대통령의 병증이 구치소에서는 치료가 더 이상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이유로는 국민통합을 들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불출석한 것은 잘잘못은 역사적 평가에 맡기고 모두 안고 가겠다는 뜻이었다며 그런 의미에서 수감 기간 중 가족은 물론 단 한 명의 정치인을 만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 등과 비교해 볼 때에도 박 전 대통령에게만 유독 가혹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형 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어 집행정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국민통합 부분은 형 집행정지를 결정하는 고려 대상이 아닙니다.

다만, 건강을 현저히 해하는 경우 형 집행정지를 허용할 수 있도록 돼 있어 이 부분을 집중 심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nice2088@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