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 지르고 칼부림…5명 사망·13명 부상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9-04-17 19:32 l 최종수정 2019-04-17 19:45

【 앵커멘트 】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나서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십여 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야말로 '묻지마' 범행이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앵커멘트 】
아파트 5층 베란다 너머로 불길이 치솟기 시작합니다.

화마에 놀란 여성 두 명이 주변을 살피며 대피를 재촉합니다.

아파트 앞 주차장에서는 구급대원들이 다급히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습니다.

불을 피하던 주민들은, 난데없이 날아든 흉기에 찔려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 인터뷰 : 권경식 / 아파트 경비원
- "2층 중앙 계단으로 올라가니까 두 사람이 피투성이가 돼서 쓰러져 있었어요. 계단으로 피가 흘러 내려오고"

같은 아파트 주민인 40대 안 모 씨가, 대피하던 주민들을 잔인하게 습격했습니다.

▶ 스탠딩 : 강진우 / 기자
- "피의자는 자신이 살고 있는 이곳 아파트 4층에 불을 낸 뒤, 대피하던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신고 3분 만에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과 실탄까지 쏜 뒤에야 안 씨를 검거했습니다.

▶ 인터뷰 : 이희석 / 경남 진주경찰서장
- "경찰관이 권총으로 계속 사격을 하려고 하니까 피의자가 나머지 칼을 우리 쪽으로 던져서 경찰이 장봉으로 제압을 했습니다."

경찰은 안 씨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가 최근 들어 치료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한주희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