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4월 17일 뉴스초점-똑같은 사건에 정반대 판결

기사입력 2019-04-17 20:10 l 최종수정 2019-04-17 20:43

똑같은 사건인데 정반대의 판결이 나왔다. 이걸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상가를 빌려 가게를 운영하던 두 사람은 임대 계약 기간이 끝나자 건물주로부터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습니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이 가게를 접기로 하고 권리금 회수를 위해 다음 세입자를 구해 건물주에게 소개해주지요. 그런데 건물주가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거절하더니 그냥 나가 달라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권리금은 단 한 푼도 회수할 수 없는데 말이죠.

상가 임대차 보호법상 임대인은 정당한 사유 없이 임차인의 권리금 회수를 방해해선 안 됩니다. 그 때문에 두 사람 다 소송을 냈는데 어찌 된 게 한 명은 패소, 한 명은 승소했습니다.

똑같은 사건인데 이렇듯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건, 판사마다 법을 달리 해석했기 때문입니다. 쟁점은 임대 계약이 끝났어도 임차인의 권리를 보호해줘야 하는가인데, 한 판사는 임차인의 권리는 계약 중에만 행사할 수 있다는 법 조항을 들어, 이미 계약이 끝났으니 건물주는 잘못이 없다고, 다른 판사는 임대 계약은 영업 기간을 보장하는 것일 뿐 임차인의 권리금 회수 기간은 정해진 게 없기 때문에 건물주가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한 겁니다.

아무리 법은 해석하기 나름이라고 하지만 똑같이 법을 공부하고도 이렇게까지 차이가 난다면 이 사회의 기준을 '법'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헌법 103조에 의하면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해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심판한다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나라에선 '판사의 양심'은 빼고, 법관은 독립적이며 법률에만 기속된다고 돼 있습니다. 판사의 개인적 판단이 아닌, 오직 법으로만 판단을 해라 이거죠. 그래야 이렇게 같은 사건인데 다른 판단이 나오지 않는다는 겁니다.

오늘 이 얘기를 하는 건 판사를 탓하고자 해서가 아닙니다. 판사도 신이 아닌 사람이기에 생각과 성향, 환경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고, 때문에 그 모든 걸 양심이란 단어로 허용해선 안 된다는 겁니다. 좀 더 명확한 근거가 될 수 있는 법이 필요하단 거지요. 그러고 보면,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미비한 법을 제대로 개선하지 못하고 싸움질만 하고 있는 국회에 있나 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