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도입 1년…여전한 '프로포폴' 사고

기사입력 2019-04-20 09:53 l 최종수정 2019-04-27 10:05



의료용 마약류를 관리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도입된 지 1년이 돼가지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20일 의료계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시스템이 마련됐지만, 개별 의료기관에서 벌어지는 '관리·감독 구멍'까지 근절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은 마약류의 제조·수입·유통·사용 전 과정을 전산시스템으로 보고하고 저장해 상시 모니터링하는 체계로 지난 5월부터 운영됐습니다.

이에 따라 의료기관에서 프로포폴 등을 사용할 때는 환자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처방 약품과 투약량 등을 입력해야 합니다.

투약량, 보관량 등을 종이에 기재하던 과거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지만, 시스템을 속이거나 피해 프로포폴을 투약하는 문제는 막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프로포폴에 대한 관리 책임은 의료기관에 있기 때문입니다. 의료기관에서 시스템에 환자 정보를 거짓으로 입력해 처방하더라도 이를 걸러낼 수 없고, 시스템에 입력하지 않고 의약품을 몰래 빼돌리는 경우도 발각이 어렵습니다.

서울의 한 성형외과 원장은 "실제 프로포폴을 투약해달라며 찾아오

는 환자들이 있다"며 "대부분 의사는 원칙을 지키겠지만 이를 돈벌이로 악용하는 일부 의사들의 도덕적 해이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프로포폴 사용에 관해 장부도 작성하고 시스템에 입력도 하지만 이를 보건소에서 전수조사 하지는 않는다"라며 "병원의 책임자가 마음을 잘못 먹으면 얼마든지 오남용 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