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 오신환 원내대표, 민주 이인영 만나 "맥주 사는 형님 돼달라"

기사입력 2019-05-16 15:0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취임 첫날을 맞은 16일 인사차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났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 있는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을 방문해 이 원내대표와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오 원내대표는 "각 정당 원내대표들이 세팅됐기 때문에 하루빨리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극한 대치 속에 장외로 나가 있어 일단 안으로 들어오게끔 하는데 이 원내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아마 '밥 잘 사주는 누나'일 텐데, 이 원내대표에게 호프 타임을 제안한다"며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주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상황 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찾아 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그 과정에서 양당 대표를 오가며 연락을 취하는 심부름을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께서 선출돼 20대 국회 4년 차에 국회 전체의 운영을 책임질 수 있는 원내대표단 구성이 완료됐다"며 "20대 국회 4년 차의 '키맨'이 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가 '호프 타임'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가 (지난 9일 상견례 당시) 저에게 '국민 말씀 잘 들으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했는데 저보다 오 원내대표에게 더 많은 밥을 사주실 듯하다"고 말하며 "호프 타임은 굉장히 좋다"고 화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 원

내대표가 젊은 힘과 역동성을 바탕으로 국회가 정상화되는 데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며 "언제든 격 없이 만나고 호프 타임도 좋고 경우에 따라서는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열린 공간 속에서 선배들과 새로운 국회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박동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