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케미렌즈 "37세 전후 시력만족도 떨어져...노안 신호탄"

기사입력 2019-05-16 19:37


노안용 누진다초점렌즈는 시력 만족도가 급격히 나빠지는 연령대인 37세를 전후해 착용하는 것이 눈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안경렌즈 종합 브랜드사 케미렌즈는 해외의 유명 안경렌즈사가 최근 글로벌 지역 9600여명의 안경 착용자와 비착용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37세를 전후해서 시(視) 생활 만족도가 급격하게 나빠지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안경 착용자든 비착용자든 눈의 시 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70~80점을 유지하다가 37세부터 떨어지기 시작한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안경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평균 37세 때부터 시 생활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조사 결과는 이때부터 노안이 시작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눈은 40대 전후가 되면 안구 조절력 부족 현상이 진행돼 40대 중후반에는 노안 증상이 나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스트레스와 스마트폰, 컴퓨터 등 디지털 기기의 과다 사용으로 실제 30대 중후반부터 노안이 시작되고 있다.
케미렌즈에 따르면 노안은 누진렌즈 착용으로 간편하게 교정할 수 있고 초기 증상이 나타날 때 착용하는 것이 적응하기에 좋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해외 조사 결과처럼 노안이 시작되

는 30대 중후반에 누진안경을 사용하지 않고 대부분이 노안이 진행된 45세 전후부터 착용하고 있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노안이 시작되는 37세의 초기 노안자는 낮은 가입도(노안교정도수)로 인해 누진렌즈 적응이 빠르고 시 생활 만족도를 유지하는데도 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