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미자, 60주년 맞아 은퇴 선언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 이미자로 남겠다”

기사입력 2019-05-16 20:4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이미자가 가수 인생 60주년을 맞은 가운데, 지난 5월 은퇴를 선언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노래 인생 60년 기념 이미자 음악회’에서는 이미자가 노래 인생 60년을 맞아 자신의 명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날 이미자는 “60주년만큼은 노래 인생의 환갑인 만큼 있는 그대로를 보여드려야겠다는 마음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는 “내 컨디션을 안다. 이제는 라이브로 몇십 곡을 무대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왔다.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 이미자로 남겠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팬들에게 보답하는 것”이라며 “잘 부르고 못 부르는 건 문제가 아니다. 원래 제가 노래 잘 부르는 거 다 아시니까”라며 농담 섞인 자신감을 표했다.
이미자는 특히 “노래가 없었다면 저도 없었을 것”이라며 “삶을 지탱해준 유일한 희망은 노래였다. 모든 무대가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무대에 여러분 앞에 섰다. 무대에 설 떄마다 드는 생각은 '고맙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자는 데뷔

60주년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국내외 특별 공연을 마친 후 가요계를 떠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미자는 지난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해 1960년대~1970년대 초반 가요계를 휩쓸었다. 최초로 음반판매량 1000만장을 돌파한 여가수로 ‘엘레지의 여왕’으로 불린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