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남아공 세친구, 구석구석 남대문 탐방 “갈치 맛있다”

기사입력 2019-05-16 21: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남아공 친구들이 서울 구석구석을 여행했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남아공 출신 저스틴의 친구들이 한국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립중앙박물관 탐방이 끝난 후 친구들은 택시잡기에 나섰다. 앞서 몇 번이나 택시 잡는 데 실패했던 친구들은 이번에는 꼭 잡겠다는 의지로 온갖 수신호를 동원했다. 노력 끝에 택시를 잡은 친구들은 한국식 스파를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향했다.
픔은 스파 건물 앞에 써있는 뷰티를 보고 환호성을 질렀다. 픔은 “피부를 가꿀 수 있다면 좋겠다”라고 기뻐했고 찰은 “네가 원하던 거잖아”라고 동조했다. 찰은 여독을 풀 수 있다는 생각에 가벼운 발걸음으로 계단을 올랐다.
그러나 스파숍은 여성 전용이었다. 남아공에서부터 미리 스파숍을 찾았던 친구들은 크게 당황했다. 비상 상황이 되자 숀은 “여기 내려가면서 맥주 마실 수 있는 곳을 찾아보자”라고 제안했다. 찰은 “이럴 때는 역시 맥주지”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맥주를 마시게 된 세 사람은 당혹스러웠던 상황을 복기하며 뻘쭘해 했다. 찰은 “남아공에서는 남성과 여성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 분리되어 있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라며 “남자는 안 받는다는 말을 들어본 게 처음이야”라고 전했다.
맥주를 마시며 시간을 보낸 세 사람은 자신들의 실패를 여행의 묘미라고 생각했다. 숀은 “이렇게 계획대로 안 되는 일도 있어야 살아있는 거 같지”라고 말을 꺼냈다. 찰과 픔도 초긍정 마인드로 있는 그대로의 상황을 즐겼다.
이어 친구들은 남대문시장의 갈치골목에 입성했다. 갈치조림을 시킨 친구들은 그 맛을 궁금해했다. 찰은 “진짜 먹고 싶었다”라며 시식을 시작했다. 숀은 빨리 먹고 싶은 마음에 갈치를 한입에 넣었다가 너무 많은 가시 때문에 고통을 겪었다.
숀이 고생하는 걸 본 찰과 픔은 갈치를 제대로 발라먹었다. 픔은 “정말 맛

있다”라고 밝혔고 찰은 “매콤하긴 한데 그렇게 많이 맵지 않아”라고 털어놨다. 갈치의 맛에 반한 숀은 맨손으로 발라먹으며 “이 식사가 나를 행복하게 하고 있어”라고 덧붙였다.
이후 친구들은 남대문 시장 곳곳을 둘러보며 각종 길거리 음식도 먹었다. 호떡을 먹으러 간 픔은 “안녕하세요. 반가워”라고 한국말로 살갑게 인사를 건네 보는 이에게 웃음을 안겼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