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이나리` 이현승, `워킹맘` 고충 토로… "마음이 더 힘들다"

기사입력 2019-05-16 21:3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이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최현상-이현승 부부가 일상과 직장의 병행으로 정신 없는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오랜만에 자리한 최현상-이현승 부부에 안부를 물었다. 특히 권오중은 최현상에 "현상씨도 살이 너무 빠졌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최현상은 "아무래도 최근에 새 앨범이 나와서 바빴다"면서 '날 울린 당신'이라는 곡을 소개했다. 최현상이 노래의 한 소절을 구슬프게 부르자, MC들이 "많이 힘들었네"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현상-이현승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부부는 아침부터 어린 서안이를 돌보고 출근 준비를 하며 정신 없는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현승은 출근 직후부터 바쁘게 일을 시작했다. 이를 보던 이지혜는 "출근하자마자 진짜 바쁘다"고 말했고, 이현승은 "진짜 평소에도 저런다"고 고백했다.
그런 이현승에 직장 후배가 "아이는 어떻게 하셨냐"고 궁금증을 표했다. 이현승은 "어머니가 보고 있다. 제발 좀 잤으면, 어머니 계실 때 잤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걱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현승의 바람과 달리 집에서는 서안이의 칭얼거림이 계속 됐다. 이현승의 시어머니는 밥 먹을 틈도 없이 서안이를 안아서 달랬지만, 서안이의 울음소리는 계속 커지기만 했다.
이 가운데 이현승은 직장 선배에게 육아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이현승이 육아와 직장 사이의 딜레마를 고백하자, 현인아 기상팀장은 "육아와 직장을 분리하지 않으면 네가 너무 힘들어진다. 충분히 잘 하고 있으니까 놓아줘, 너를"이라고 충고했다.
이에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저렇게 버틴 선배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된다. 실제로 경험하고 버틴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여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이현승은 "워킹맘들이 힘들 거라는 생각은 했는데, 몸은 힘든데 마음이 더 힘들다"면서 "아기를 낳기 전에는 일에 대한 집착이 있었다. 지금은 일하러 나가는 게 미안하면서도 그 시간에 숨통이 되게 트인다고 해야 하나. 그래서 전업주부 정말 존경스럽다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의성-황효은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김의성은 황효은의 친정 부모님 방문을 앞두고 안절부절 못했다. 김의성이 불편함을 한껏 드러내자, 황효은은 "똑같아, 나도. 불편한 게 아니라 어려운 거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의성은 "그래도 우리 어머니는 편하게 해주시는 편 아니야?"라고 물어 황당함을 자아냈다. 황효은은 "다들 각자의 입장이 있지"라고 수습했다.
이를 보던 백아영은 "저는 정말 이해가 안 가는게, 제가 아플 때면 남편이 꼭 시어머니를 보낸다"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오정태는 "저희 어머니는 아플 때 사람이 그렇게 따뜻할 수가 없다"면서 시어머니를 보낸 이유를 알렸다.
한편 김의성은 장인, 장모님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합가를 해서 5년 동안 살았는데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장인 장모님은 어려움이 계속 갱신되는 느낌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황효은의 친정 부모님이 집에 도착했다. 잠시 단

란한 식사와 대화 시간을 이어가던 때, 시어머니에게서 전화가 왔다. 시어머니는 "반찬을 좀 했다. 준비했는데 가지고 가야지"라면서 당장 오겠다고 주장해 당혹을 안겼다.
이에 양가 사돈의 갑작스러운 만남이 그려졌다. 황효은이 당혹한 반면, 김의성은 "자리가 풍성해진 게 아닌가 싶다"는 의견 차를 보였다. 이지혜는 "해석이 다르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