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6년만에 구속…재수사 새 국면

기사입력 2019-05-16 23:24

건설업자 등에게 뇌물과 성접대를 받았다는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구속됐습니다.

2013년 3월 '별장 성접대 의혹'이 불거지면서 김 전 차관이 임명 엿새 만에 자진 사퇴한지 6년 만입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신병확보로 검찰 수사도 새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1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3시간 동안 김 전 차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주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이나

도망 염려 등과 같은 구속사유도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지난 13일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1억3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100차례가 넘는 성접대를 받고, 사업가 최모 씨에게 3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헝구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