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신환, '3당 호프 회동' 제안…패스트트랙 사과 진통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9-05-17 07:00 l 최종수정 2019-05-17 07:28

【 앵커멘트 】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방문하며,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호프회동'을 제안했습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지만, 패스트트랙 정국에 대한 책임론을 둘러싸고 팽팽한 긴장감이 연출됐습니다.
오태윤 기자입니다.


【 기자 】
새로 취임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꽉 막힌 여야 대치 정국을 풀기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원내대표 호프 회동을 제안하자,

▶ 인터뷰 :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호프 타임을 한 번 제안하셔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주시면 같이 정말 머리를 맞대고…."

이 원내대표도 화답했습니다.

▶ 인터뷰 :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저보고 형 노릇하라고 그러신 건 아닐 테니까, (형 노릇 하셔야죠.) 저도 기꺼이 하겠습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는 이 원내대표에게 사준 자장면 이야기를 꺼내며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제가 어느새 왕누나가 됐어요…(국회를)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제대로 잘 열어서 본연의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

대화의 물꼬는 트였지만, 이견은 여전합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에 난색을 표하고 있고,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사과는 물론 아예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여야 모두 국민의 따가운 시선이 부담스럽다는 점에서 바른미래당의 중재 노력에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기자 섬네일

오태윤 기자

정치부이메일 보내기
  • - 2014년 9월 입사
    - 정치부 기자
    - 사회부, 산업부 등 출입
    - MBN 뉴스와이드 주말 진행
  • MBN 뉴스 오태윤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