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구서 SFTS 환자 사망…"야생진드기 조심하세요"

기사입력 2019-05-17 09:30 l 최종수정 2019-05-24 10:05


대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숨졌습니다.

오늘(17일) 대구시에 따르면 67살 A 씨가 지난 15일 야생진드기로 인한 SFTS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2일 발열, 어지러움 등 증상이 나타나 3차 의료기관에 입원했고 검사 결과 SFTS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시는 "A 씨가 경북 경산의 텃밭에서 야외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47명이 SFTS로 숨진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대구에서는 3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사망자는 없었습니다.

SFTS는 주로 4월부터 11월 사이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38∼40도)과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 소화기 이

상 증상이 나타납니다.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무리하게 진드기를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시 관계자는 "야외활동 때 긴 옷을 착용하고 외출 뒤 목욕,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