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전국 특성화시장·청년 상인 한자리에

기사입력 2019-05-17 10:06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17일 오후 3시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호텔ICC에서 '제 1회 특성화시장 및 청년상인 축제' 개막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우수한 상품과 신선한 아이디어를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온 시장 상인들의 노력을 국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마련됐다.
개막식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하현수 전국상인연합회장, 백대훈 청년상인 네트워크 대표 등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전통시장 상인 약 8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날 전통시장 활력 제고를 위해 노력한 공을 인정받은 부천역곡상상시장 등 11개 시장과 서울 신중부시장 최정만 단장 등 23명의 유공자에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표창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상을 수여한다.
특히 시장과 지역문화 콘텐츠의 접목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특성화시장육성 단체부문 장관표창을 수상한 부천역곡상상시장은 개막식 이후 성과발표를 통해 행사 참석자들과 지원성과를 공유한다.
부천역곡상상시장은 부천의 대표 콘텐츠인 국제만화축제와 연계해 고객지원센터 및 공공화장실에 만화 콘텐츠 체험환경을 구축하고, 방문고객을 위한 캐리커처 만화교실을 상시 운영해 사업지원 이후 고객이 약 20% 증가했다.
이 밖에도 소진공은 특성화 시장을 육성·지원하며 다양한 우수성과 사례를 보이고 있다. 인천 신기시장은 외국인 관광객 시장화폐 장보기 체험과 야구 테마거리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사업지원 이후 매출액이 17.4%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도마큰시장은 시장 특화상품인 소시지 판매촉진을 위해 '쏘맥축제'를 개최하고, 패밀리레스토랑 및 ICT&Book Cafe를 직접 운영하며 젊은 고객층을 유입, 매출액은 16.9%, 고객 수는 18.8% 증가했다.
한편,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는 청년상인 페스티벌인 '청

춘모꼬지장'이 17일~19일 사흘간 열린다.
힙합뮤지션 딥플로우, 장덕철, 윤하 등 약 15개 팀이 출연하는 문화공연이 3일간 낮부터 밤까지 이어지며, 17일~18일 이틀간은 밤 10시까지 야시장에서 다양한 먹거리를 맛보고 각 시장의 특색 있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서찬동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