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정당계, 손학규 사퇴 집단 요구…"큰 어른으로서 용단 내려달라"

기사입력 2019-05-17 10:41 l 최종수정 2019-05-24 11:05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가 오늘(17일) 손학규 대표에게 직접적으로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향해 "후배를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는 게 원내대표 경선 의총에서의 민심"이라며 "당 전체가 불행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라고 했는데 우리 당의 노력이 힘을 받고 지지를 얻으려면 당 내부가 조속히 정비되고 정상화 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어제 당 대표가 같은 당 동지를 수구보수로 매도하면서 의원들의 총의를 패권주의라고 비난한 것은 참으로 의아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8일 의총에서 화합과 자강, 혁신하자고 약속하면서 민주평화당이든 자유한국당이든 통합하는 일도, 총선 연대도 없다고 못 박았는데 누가 수구보수이고, 패권주의냐"고 손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와 함께 바른정당 출신인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치 역사에서 당 지도부가 선거참패와 당 분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일이 많았다"며 "오 원내대표가 손 대표의 사퇴 공약을 내걸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손 대표에 대한 불신임이고 탄핵을 의결한 선거"라고 주장했습니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 체제로는 자강·화합·개혁이 안 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저희 최고위원들도 손 대표와 함께 물러나 백의종군할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손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2명 임명 무효, 정책위의장·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 인사의 최고위 과반 동의 등을 긴급 안건으로 제안, 의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새길을 모색하는 과정에 담백하게 임해 주시고 대범한 용기를 보여달라"며 "위화도 회군의 용기와 야심이 한

왕조의 기틀을 열었듯이 용기 있는 결단이 당의 새 전기를 열기를 기대한다"고 가세했습니다.

역시 바른정당계의 권은희 최고위원도 "의원들이 화합·자강을 결의한 지 며칠 지나지도 않았는데 수구보수라는 말로 찬물을 끼얹는 발언을 왜 하느냐"며 "우리 당이 좋은 모습을 보이기 원한다면 지도부 총사퇴밖에 길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