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유플러스, 셀 설계 효율화로 5G 속도·안정성 높여

기사입력 2019-05-17 10:42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지역을 대상으로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은 것으...
↑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지역을 대상으로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자체 전파모델을 통해 커버리지 효율을 향상시켰다.
LG유플러스는 최적의 5G 장비위치와 안테나 방향을 맞추는 작업인 셀 설계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툴을 활용하고 자체 전파모델을 개발, 효율적인 셀 설계를 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5G는 LTE 대비 높은 주파수 대역을 써 전파 감쇄가 많고 양호한 커버리지 형성이 어렵다. 또 기지국 출력이 크고 전파를 한 곳으로 집중해주는 빔포밍 기술을 사용하는 특징이 있어 정교한 셀 설계가 필요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5G 장비는 서비스 방향각이 LTE 안테나보다 커서 LTE의 안테나 숫자만큼 동일한 위치에 5G 장비를 설치하면 상호 간섭으로 서비스 품질이 저하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 지역에서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을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어지는 것으로 확인했다.
검증결과 균등한 속도과 제공되는 커버리지가 LTE 방식으로 기지국을 설치 운영할 경우 90% 수준에 그치는 반면, 고유 전파 모델을 통한 셀 설계 방식을 적용하니 95%로 늘었다.
이번에 적용한 4가지 고유 전파 모델은 기지국이 있는 지역 특성에 맞게 ▲고층빌딩 밀집 지역에 필요한 '댄스어반' ▲일반 도심지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어반' ▲중소도시 커버리지 커버하는 '서브 어반' ▲도심외곽 지역 커버리지 확장에 필요한 '루럴' 등이다.
윤오한 LG유플러스 액세스담당은 "

단순히 LTE 기지국 위치에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기존 설계방식을 탈피하고 5G만의 서비스를 위한 최적 위치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통화 품질의 지역적 차이 제거, 커버리지 조기 확대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