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퓨쳐스트림네트웍스, 미디어커머스 신사업 모델 부스터즈 론칭

기사입력 2019-05-17 11:45


통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이하 FSN)는 미디어 커머스 신사업 모델 '부스터즈(BOOSTERZ)' 서비스를 본격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스터즈는 FSN 자회사 애드쿠아인터렉티브를 중심으로 시도하는 수익 쉐어형 광고 커머스 비즈니스 모델이다. 기존의 광고 대행업과 달리 광고 대행수수료를 받지 않으며, 광고주와의 협업을 통해 최적화된 광고, 콘텐츠, 퍼포먼스 마케팅을 진행한다. 이로 인해 증대된 매출 이익을 파트너인 광고주와 쉐어한다. 광고주와의 파트너십 체제를 강화해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식으로 수익구조 자체를 바꾸는 서비스다.
FSN은 부스터즈 사업을 통해 성장 가능성은 크지만, 마케팅 경험이나 전문 조직이 부족한 브랜드와 제품을 발굴할 방침이다. 단순한 디지털 퍼포먼스 마케팅을 넘어 ▲제품 기획 및 브랜딩(PRODUCT) ▲가격정책(PRICE) ▲유통 및 판매채널(PLACE) ▲광고, 콘텐츠, 이벤트(PROMOTION) ▲인플루언서 커머스, 사용후기, 재구매 유도(PROSUMER) 등 마케팅 5P 요소들을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부스터즈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파트너사는 FSN과 제품이나 서비스의 성장 가능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향후 마케팅 투입 비용에 따른 적정 수준의 수익률 등을 결정해 양사 모두가 상호 성장할 수 있는 사업구조를 만들게 된다. FSN 측은 이 과정에서 필요 시 자체 펀딩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FSN 부대표를 겸임 중인 서정교 애드쿠아인터렉티브 대표이사는 "신사업 부스터즈는 디지털을 중심으로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수십 년 동안 유지되고 있는 기존 광고회사의 비즈니스 모델과 대행 프로세스에 큰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지난 1년여간 다양한 논의과정과

시행착오, 검증을 거치며, FSN 내 에이전시 분야와 애드테크, 콘텐츠, 미디어 사업의 강점 및 노하우의 집합체로 론칭하는 새로운 미디어 커머스 사업인 만큼, 향후 FSN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주축 사업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