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휴대용 산소`, 외약외품으로 첫 판매허가

기사입력 2019-05-17 11:46


휴대용 공기·산소 제품이 의약외품으로 첫 판매 허가를 받았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그간 공산품으로 관리하던 휴대용 산소 제품을 지난해 11월 의약외품으로 분류를 변경한 뒤 처음으로 최근 관련 제품 판매를 허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 사고를 계기로 호흡기에 직접 사용하는 휴대용 공기·산소 제품을 공산품에서 의약외품으로 변경해 관리하고

있다. 이번에 허가된 제품은 등산이나 운동 전후 산소를 일시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목적으로 생산된 것이며 식약처는 품질과 제조소 점검을 거쳐 허가했다.
앞으로는 휴대용 산소·공기 제품 용기에 '의약외품' 문구가 표시돼 있어 소비자가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