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39주년 5·18 추모제 엄수…"역사 왜곡 처벌법 이뤄낼 것"

기사입력 2019-05-17 12:51 l 최종수정 2019-05-17 13:35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추모제 / 사진=연합뉴스
↑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추모제 / 사진=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영령을 위로하고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5·18민중항쟁 제39주년 추모제'가 오늘(17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됐습니다.

전통제례로 치러진 추모제는 정춘식 유족회장, 김후식 부상자회장, 양관석 유족회 부회장이 각각 초헌과 아헌, 종헌을 맡았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하유성 광주지방보훈청장 등이 참석해 추모사를 했습니다.

이 시장은 추모사에서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아직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멀었다"며 "시민들의 마음과 뜻을 모아 영령들 앞에서 다짐한다. 5·18 역사 왜곡이 반복되지 않도록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역사, 넉넉한 삶을 물려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춘식 유족회장도 5·18 유가족을 대표한 인사말을 통해 "전두환은 학살 책임자로 법정에 세워져 단죄를 받았던 범죄자"라며 "국민 앞에 자신의 죄과를 털어놓고 참회를 해도 모자랄 판에 왜곡에 앞장서고 있다"며 개탄했습니다.

이어 "전 씨나 지만원

의 악의적 왜곡과 폄훼가 공공연하게 자행되고 있는 것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국가 이름의 공식 보고서가 발간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5·18 진상규명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투쟁하겠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추모제는 오월 영령을 기리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추모 시 낭독, 참석자들의 헌화·분향으로 마무리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