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남극 펭귄 월동준비 때 장내미생물 다양성↑…"생리적 스트레스 완화"

기사입력 2019-05-17 13:10


월동을 대비해 깃갈이 중인 남극의 젠투펭귄. 남극 펭귄들은 겨울이 오기 전 약 2~3주 동안 깃갈이를 하는 동안 물속을 헤엄칠 수 없어 단식을 한다. [사진 제공 = 극지연구소]
↑ 월동을 대비해 깃갈이 중인 남극의 젠투펭귄. 남극 펭귄들은 겨울이 오기 전 약 2~3주 동안 깃갈이를 하는 동안 물속을 헤엄칠 수 없어 단식을 한다. [사진 제공 = 극지연구소]
남극 펭귄들이 혹한에 대비해 깃갈이를 하는 동안 펭귄의 장내미생물 다양성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장내미생물 종이 다양할수록 면역이 균형을 이뤄 각종 생체기능이 좋아진다. 전문가들은 펭귄들이 깃갈이 기간에는 물속을 헤엄칠 수 없어 단식을 하는데, 이때 생리적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해 이처럼 적응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원영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 연구진은 깃갈이 기간에 단식 중인 남극펭귄의 분변을 관찰한 결과, 장내미생물 구성에 변화가 생겼으며 특히 면역력과 지방 축적 등을 돕는 미생물 종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 8일자에 게재됐다.
펭귄은 매년 번식을 마치고 겨울이 되기 전 2~3주가량 깃갈이를 한다. 연구진은 2013년 세종과학기지에서 남동쪽으로 2km 떨어진 펭귄마을인 남극특별보호구역 171번에서 젠투펭귄과 턱끈펭귄 수십 마리의 분변을 채취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단식 중인 펭귄의 분변에서는 다른 기간과 달리 '푸소박테리아'의 비율이 일시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 균은 지방산을 생산해 펭귄의 면역을 높이고 체내에 지방을 축적한다고 알려졌다. 단식 전과 비교해 다른 미생물들도 구성이 바뀌었다. 특히 젠투펭귄의 경우에는 장내미생물의 다양성이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원은 "이 같은 장내미생물 변화는 남극의 혹한 환경에서 단식에 따른 생리적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적응 과정의 결과로 추정된다"며 "지구온난화로 극지가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남극 생물들의

생존전략을 밝히고 기후변화가 남극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과거 호주에 사는 쇠푸른펭귄과 사우스조지아섬의 임금펭귄을 대상으로 유사한 연구가 진행된 바 있지만, 남극펭귄의 분변을 정밀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경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