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17일 결정해야…통일부 "관계부처와 협의 중"

기사입력 2019-05-17 13:3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최근 9번째 방북 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 통일부가 민원 처리 시한인 17일까지 결정을 내려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7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이 결정 시한"이라며 "관계 부처 간 협의가 진행 중에 있으며 검토가 끝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통일부에 방북 신청서를 냈다. 200여명의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은 공장 시설을 점검할 목적으로 방북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이는 지난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 폐쇄 이후 9번째로 방북을 신청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6번째 방북 신청이다. 앞서 8차례 제출된 방북 신청서는 모두 불허되거나 유보됐다.
지난 8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방문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이번 방북 신청을 놓고 "숙고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미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진 가운데 북한은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등 대남 압박에 나섰다.
북한 선전 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12일 "개성공업지구 재가동 문제는 역사적인 북남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하려는 원칙적인 입장과 자세와 관련된 문제"라고 주장했다.
다른 선전 매체 '메아리'도 지난 13일 "미국도 북남 협력 교류 문제가 명기된

판문점선언을 지지한다고 싱가포르 조미 공동성명을 통해 천명한 만큼 개성공업지구 재가동을 반대할 아무런 명분도 없다"며 "그런데도 남조선 당국이 자체의 정책 결단만 남아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재가동을 미국과 보수세력의 눈치나 보며 계속 늦잡고 있다"고 언급했다.
[디지털뉴스국 박동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