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세청, 오리온 본사 비정기 세무조사 착수

기사입력 2019-05-17 13:4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세청이 오리온에 대해 비정기 세무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최근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에 찾아가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일상적인 정기조사보다는 기획조사를 담당하는 서울 지방국세청 조사4국 소속 직원들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리온은 조사 사유 등에 대해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번 조사는 국세청이 최근 착수한 역외 탈세에 대한 전국 동시 세무조사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는 것으로 전해

졌다.
앞서 국세청은 2015년 오리온 그룹 전반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여 해외 자회사 등과 거래 과정에서 소득을 축소해 세금을 누락한 사실을 적발하고 이듬해 수십억 원을 추징한 바 있다.
국세청은 "개별 사건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