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와드리려 했는데"…문 열어주다 할머니 숨지게해

기사입력 2019-05-17 16:02 l 최종수정 2019-05-17 16:04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서귀포시의 한 빵집에 들어가려던 할머니를 대신해 출입문을 열어주다 숨지게 한 혐의(과실치사)로 3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1시 50분께 서귀포시 서귀동의 한 빵집에 출입문을 열지 못하는 B모(76·여)씨를 대신해 문을 열다가 B씨를 넘어뜨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출입문 손잡이를 잡고 있던 B씨는 A씨가 문을 열자 중심을 잃고 바닥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B씨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일주일 뒤 숨졌다. 사인은 뇌 중증 손상이

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출입문을 열지 못하자 선의로 문을 대신 열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당시 한 손에 지팡이를 짚고 있던 B씨는 A씨가 도와주기 전까지 두 차례에 걸쳐 출입문을 열려다 열지 못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