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5·18 기념식]여야, 5·18 민주 영령 추모…"민주주의 지켜가겠다"

기사입력 2019-05-18 11:0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은 가운데 여야는 '민주 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은 5·18 진상규명과 전두환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자당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한 문민정부를 계승하고 있다는 데 방점을 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5월 광주의 정신은 민주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며 "광주 시민들과 민주 영령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 인권, 평등, 평화는 이제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기본 가치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80년 5월 광주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전두환 군부독재 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잔혹한 참상이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전두환 씨는 '5·18과 무관하다'며 광주 영령들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어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5월 광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시의 진실을 밝히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가겠다"며 "행동하는 양심, 깨어있는 시민과 함께 민주주의와 인권이 꽃피는 대한민국, 더불어 잘사는 정의로운 복지국가, 화해와 번영의 한반도 평화시대를 만들어갈 것을 다시금 다짐한다"고 글을 맺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39년 전 오늘, 대한민국 광주에서 너무도 큰 희생이 있었다"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그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며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는 결코 퇴색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산화하신 5·18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며 "국민은 정권이 바뀌었으니 광주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생각했으나, 2년이 지나도록 그 진실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5·18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령부) 문서고를 열어젖히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이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 할 수 있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당 명의 논평을 통해 "광주 영령과 시민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며 "우리나라에 최소한의 정의가 존재한다면 구속된 전두환을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은 "한국당은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며 "정의당은 5월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세력을 엄벌하기 위한 5·18 특별법 통과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유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