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18기념식]음악으로 부활한 5·18 고교생 시민군…기념식 식전공연

기사입력 2019-05-18 12:06


음악으로 부활한 5·18 고교생 시민군<br />
<br />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밴드 블랙홀의 '마지막 일기'가 정부 기념식 식전공연으로 펼쳐...
↑ 음악으로 부활한 5·18 고교생 시민군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밴드 블랙홀의 '마지막 일기'가 정부 기념식 식전공연으로 펼쳐지고 있다.

"이 어둠이 가기 전에 나의 짧은 시계 소리 멈추고…"
5·18민주화운동 당시 안타깝게 희생된 고등학생 시민군이 강렬하고도 감미로운 선율로 부활했다.
18일 5·18 정부 공식기념식 식전공연으로 밴드그룹 블랙홀의 '마지막 일기'가 연주됐다.
공연은 옛 전남도청이 있는 5·18민주광장에서 정부 기념식이 열리는 국립 5·18민주묘지로 생중계됐다.
정부 기념식에서 이러한 방식의 식전공연이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지막 일기는 5·18 당시 계엄군의 무차별한 진압에 희생된 어느 고등학생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그룹 블랙홀은 5·18 희생자 영령을 추모하는 의미에서 검은 정장에 검은 타이를 메고 광장 한쪽에 마련된 무대에 올랐다.
드럼 시작 소리에 맞춰 시작된 연주는 강렬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서정적인 가사가 만나 청중을 끌어들였다.
연주에는 대학연합합창단과 현악7중주가 참여해 더욱 감미로운 선율을 만들어냈다.
이들이 호소하듯 내뱉은 가사는 항쟁 당시 계엄군의 무자비한 진압에 고등학생 시민군이 느꼈을 두려움과 슬픔 등의 감정이 그대로 담겼다.
곡을 만든 밴드 리더 주상균 씨가 친구에게 5·18참상을 듣고 '내가 같은 상황이었다면 이런 일기를 썼을 것'이라는 예술적 상상력을 가사에 담았다.
주씨는 "친구에게 들은 5·18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며 "이 내용을 언젠

가 곡으로 곡 쓰고 싶었다"고 말했다.
음악으로 부활한 주인공은 5·18 당시 광주상고(현 동성고) 1학년생이던 안종필(16) 군이다.
안 군은 시위에 나서지 말라는 어머니의 손을 뿌리치고 나가 계엄군에 맞서 전남도청에서 최후 항전을 벌이다 숨졌다.
[디지털뉴스국 이유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