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18 기념식] 어린 아들 잃은 노모 사연에 `빗물 대신 눈물`

기사입력 2019-05-18 14:20


눈물 닦는 김정숙 여사(광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닦고 있다. 2019.5....
↑ 눈물 닦는 김정숙 여사(광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닦고 있다. 2019.5.18 xyz@yna.co.kr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어린 아들을 차마 가슴에 묻을 수 없었던 노모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기념식장이 또 한 번 큰 슬픔에 잠겼다.
기념식이 열리는 국립 5·18민주묘지에는 전날 밤부터 많은 비가 내리다가 행사 직전 잦아들었다. 그러나 행사가 시작되자 빗물 대신 눈물이 기념식장을 가득 채웠다.
참석자들은 1980년 5월 27일 옛 전남도청에서 최후의 항전을 하다 총상을 입고 숨진 고등학생 시민군 고(故) 안종필 군 어머니 이정님 여사의 사연이 공연되는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 소복만큼이나 하얗게 세어버린 머리카락이 39년간 통한의 세월을 짐작게 했다.
이 여사가 아들의 묘를 쓰다듬으며 그리워하는 영상이 나오자 많은 참석자가 고개를 떨구고 눈가에 흐르는 눈물을 훔쳤다.
이 여사의 사연을 소개한 5월 항쟁 당시 마지막 가두방송 진행자 박영순씨는 "우리는 광주를 끝까지 지킬 것입니다"라며 눈물로 이야기를 맺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씨의 손을 꼭 잡고 위로했으며 김정숙 여사는 옆에 앉은 다른 유족의 손을 붙잡고 눈물을 흘렸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기념사 도중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경과보고를 맡은 정춘식 5·18유족회장은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하려는 세력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5·18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된 후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이 8개월째 표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여기 계신 여야 의원들이 특별법의 조속한 시행을 위한 대책을 강구해주시길 요청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진상규명이 철저히 이뤄지고 조사 결과가 국가의 공식 보고서로 채택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시간 동안 진행된 기념식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막을 내렸다. 참석자 5000여명 모두 망설임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문 대통령 부부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모두 나란히 노래를 함께 불렀다.
황 대표는

2016년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 자격으로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는 자리에서 일어났을 뿐 노래를 따라 부르지는 않았으나 이날은 주먹을 쥐고 흔들며 제창했다. 주변에 앉아 있던 여야 지도부와 정치권도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들과 함께 제창에 동참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유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