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EU "대북인도지원은 핵문제와 별개 사안"…제재예외 가능성 시사

기사입력 2019-05-18 16:38 l 최종수정 2019-05-18 17:22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대북 인도적 지원은 핵 문제와 별개 사안이며 인도적 지원을 위해 대북제재에 예외가 있을 수 있다고 유럽연합(EU)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 아담 카즈노스키 공보관은 17일(현지시간) 국제기구들의 대북지원 호소에 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대북) 인도지원은 핵 문제와 별개이며, 북한에 부과된 국제 제재에 예외들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카즈노스키 공보관은 이와 함께 "최근 수년간 EU가 북한 내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긴급 인도지원을 해왔다"며 홍수나 가뭄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2016∼2018년 총 70만유로(약 9억3천만원)를 제공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다만 그는 "EU는 북한이 한반도 긴장 수위를 높이고 (그간의) 외교적 노력을 훼손할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과정에 다시 참여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EU는 지난 2006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결의를 채택한 이후로 모든 대북제재를 EU 및 회

원국 법규에 적용해 이행하고 있습니다. 2016년 5월과 2017년 10월에는 독자 대북제재안을 채택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프리미어 어전스', '핸디캡 인터내셔널' 등 유럽 내 국제구호조직들은 이미 프랑스·독일·아일랜드 등 유럽 개별국가 정부들의 지원 하에 유엔 안보리의 제재 예외 승인을 얻어 대북 지원사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