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독재자 후예' 발언에 발끈…반쪽 기념식 비판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9-05-19 19:41 l 최종수정 2019-05-19 19:44

【 앵커멘트 】
어제(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 발언을 둘러싸고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반쪽짜리 기념식이었다고 발끈한 가운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이 지연되는 이유를 놓고 책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18 망언과 관련해 독재자를 거론한 것을 두고 여야 정치권은 하루종일 시끄러웠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습니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발끈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독재자 발언이 사실상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며, 반쪽짜리 기념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요, 자유한국당은 또 자유한국당의 길을 국민 속에서 찾아 차근차근 가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5.18 기념식 참석 이전에 망언에 대한 징계를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정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입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5·18에 대한 망언을 일삼는 자들을 지목하며 '괴물이 되지는 말자'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또 5·18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이 늦어진 것이 상대방의 책임이라며 비판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