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구글,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서비스 당분간 제공하기로

기사입력 2019-05-22 07:53 l 최종수정 2019-05-29 08:05


구글이 중국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보류했다고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현지시간으로 21일 보도했습니다.

구글은 화웨이에 스마트폰 운영체계(OS)인 안드로이드나 구글의 서비스에 대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유예했었는데 이를 일시적으로 보류하기로 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당분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계속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조치는 미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완화해 90일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있는 임시면허를 발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미 정부는 다만 임시 거래 허용의 범위를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 등 기존 고객에 대한 지원으로 한정했습니다. 새 제품 제조를 위한 부품 구매 등은 불허한 것입니다.

구글은 "전화기를 최신의 상태로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 되는 것이며, 이번 임시면허는 우리가 앞으로 90일간 기존 모델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보안 패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

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이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구글은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했고,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화웨이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패닉에 빠트렸습니다.

다급해진 화웨이는 고객들에게 자체 OS를 제공하겠다며 안심시키고 나선 상황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