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녀의 사생활` 김선영, 김보라 내쫓았다… "특별전 전까지는 집 없이 살 것"

기사입력 2019-05-22 22:0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그녀의 사생활' 김보라가 집에서 쫓겨나 박민영의 집에 들이닥쳤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13회에서는 김효진(김보라)이 엄소혜(김선영)에게 쫓겨났다.
이날 김효진은 집에 들어가려다 엄소혜에게 막혔다. 엄소혜는 "특별전 허락할게요"라고 말해 김효진을 환호케 했다.
하지만 그도 잠시, 엄소혜는 "단, 특별전 전까지는 차, 카드, 카메라도 없이 살아보세요. 아

, 그리고 집도"라고 못 박으며 김효진에게 캐리어 하나를 들려 내쫓았다.
이에 김효진은 엄소혜의 집을 떠나 성덕미(박민영)의 집으로 난입했다. 그는 특유의 뻔뻔함으로 성덕미의 방을 차지해 놀라움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김효진은 성덕미에게 "수석 큐레이터의 역할이 뭐냐. 전시를 차질 없이 진행하는 거 아니냐. 그러니까 당연히 날 거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