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불의의 사고로 시력 잃은 발레리나로 ‘첫 등장’

기사입력 2019-05-22 22:21 l 최종수정 2019-05-22 22:2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불의의 사고 때문에 괴로워했다.
22일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는 앞을 못 보게 된 시각장애인 이연서(신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서는 발레를 하던 당시에 조명이 떨어지는 바람에 실명하게 된 사연이 있었다. 이연서는 그날의 악몽에 시달리며 힘겨워 했다.
잠에서 깬 이연서는 평소와 다른 곳에 놓인 작은 사다리 때문에 다칠 뻔 했다. 화가 난 이연서는 해당 일을 저지른 도우미를 해고했다.
또 이연서는 각막 기

증을 못 하겠다는 전화를 받자마자 “또 마지막에 보호자가 안 된데요? 무슨 감염? 무슨 착오인데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연서는 “더 이상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울부짖으며 혼자 산책을 갔다.
한편 이연서는 끔찍한 현실을 원망하며 난간에 섰다. 천사 김단(김명수)은 이연서에게 숨을 불어넣어주며 “어리석은 자여. 인간이 숨을 안 쉬면 죽어”라고 말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