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6월 10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6-10 20:27 l 최종수정 2019-06-10 21:14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어미 코끼리가 죽은 새끼 코끼리를 들고 덤불에서 걸어 나옵니다.

그 뒤를 여러 마리의 코끼리들이 따르며 사실상 추모의 시간을 갖지요.

코끼리 가족의 장례 행렬에 사람들도 가던 길을 멈추고 한동안 지켜봅니다.

구성원이 죽으면 애도하고 슬퍼할 줄 아는 코끼리.

얼마 전 7개월 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매정한 부모보다 훨씬 더 인간적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